•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현 아산시장, 복기왕 靑정무비서관 찾아 국비 현안 협의

오세현 아산시장, 복기왕 靑정무비서관 찾아 국비 현안 협의

이신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1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복기왕 정무비서관 환담
오세현 아산시장(오른쪽)이 지난 22일 청와대를 찾아 복기왕 정무비서관과 면담을 갖고 국비확보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제공=아산시
아산 이신학 기자 = 충남 아산시가 내년 정부예산 중 시 관련 사업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3일 아산시에 따르면 오세현 시장과 선우문 기획예산과장 등이 지난 22일 청와대를 방문해 복기왕 정무비서관과 함께 국비확보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라 당초 계획보다 다소 늦어진 이날 방문에서 오 시장은 복 정무비서관과 △아산세무서의 온천지구 내 신축 이전 △충남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조성 △곡교천 실시설계비 확보 등 주요 현안에 관해 깊이 있는 의견 수렴과 협력 방안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그동안 아산시는 시장과 시청 직원들이 함께 충남도는 물론,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와 지역 국회의원 등을 찾아다니는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정부예산 확보에 총력을 쏟아왔다.

특히 충남도 예산안 중앙부처 제출, 각 중앙부처의 정부예산요구서 기획재정부 제출, 기재부 내 본격 검토·심의, 국회 예산안 심의 등 정부예산 편성 과정의 중요한 시점마다 전략적인 방문 계획을 세워 아산 발전을 위한 사업 타당성 등을 적극 호소해왔다.

오 시장은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서는 누구든 어디든 찾아가겠다”고 평소 소신을 밝히며 “현 지방자치제도 하에서는 지역 발전의 성패가 예산 확보에 달려 있는 만큼,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는 각오로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의 이러한 의지에 따라 아산시는 청와대에 이어 국회 방문 일정을 세우는 등 국비확보를 위한 ‘세일즈’에 끈질기게 나설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