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위메이드, 올 하반기까지 라이선스 매출 안정적으로 유지”
2019. 09.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8℃

도쿄 19.6℃

베이징 24.5℃

자카르타 31℃

“위메이드, 올 하반기까지 라이선스 매출 안정적으로 유지”

윤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0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차증권은 23일 위메이드에 대해 올 하반기까지 라이선스 매출이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4만원을 유지했다.

최진성 연구원은 “1분기 출시 후 앱스토어 최고 매출 순위까지 찍었던 ‘일도전세’는 2분기와 3분기에도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2분기 라이선스 신작들의 온기 반영과 더불어 안정적 라이선스 매출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2분기 말 라이선스 매출 기여 게임은 약 15종으로 각 분기별로 4~5종 게임 출시가 전망된다”며 “2분기대비 3분기 라이선스 매출이 감소하는 이유는 30억 일회성 매출이 제외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라이선스 사업의 플랫폼을 컨콜을 통해 언급했는데, 현재 이 회사는 중국내 현지 사업자와 협상을 진행중”이라며 “현재 중국내 안드로이드 플랫폼은 수수료로 약 50% 를 수취하고 있는 만큼 미르 IP플랫폼을 런칭한다면 관련 사업자를 입점시킬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