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상직 “스타트업 글로벌 스케일업 전략 중점 추진…美 시애틀에 KSC 개소”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20.7℃

베이징 19.9℃

자카르타 28.2℃

이상직 “스타트업 글로벌 스케일업 전략 중점 추진…美 시애틀에 KSC 개소”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0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진공, 중소벤처기업 글로벌시장 진출 위해 KSC 개소
1
중진공은 22일(현지시간)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시장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미국 시애틀에 KSC(Korea SMEs and Startups Center)를 개소했다. (왼쪽부터) 스카일러 호스 워싱턴주 국제협력국장, 브라이언 맥고완 시애틀경제개발공사 대표, 이상직 이사장, 신디류 워싱턴 하원의원, 이형종 주 시애틀 총영사./제공=중진공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23일 “해외진출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혁신형 중소벤처기업의 종합지원을 위해 이곳 시애틀을 시작으로 인도 뉴델리, 베이징 중관촌 등에 순차적으로 KSC(Korea SMEs and Startups Center)를 개소해 한국의 많은 우수기업을 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이날 미국 시애틀 하얏트리젠시(Hyatt Regency) 호텔에서 열린 ‘KSC(Korea SMEs and Startups Center) 개소식’에서 이같이 밝히며, “시애틀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보잉과 스타벅스, 코스트코 등 다수 글로벌기업의 본사가 위치해 혁신의 경험치(Experience)와 전문인력(Talent)이 풍부하고 견고한 기술생태계를 기반으로 이(e)커머스,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이사장은 “오늘 한국의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시장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시애틀 KSC의 개소식을 개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중진공(KOSME)은 예산규모가 8조7000억원(약 80억달러)이며 중소벤처기업에 정책금융, 스타트업·글로벌화를 지원해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고 했다.

KSC는 창업 멘토링, 제품·디자인 개발, 해외 벤처캐피털(VC) 투자, 기술협력, 스타트업센터 입소,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 등을 입체적으로 지원하는 개방형 공유 엑셀러레이터로서 세계적인 혁신허브의 인프라를 활용해 시범적으로 시애틀에 처음으로 개소됐다. 이후 다음 달에는 인도 뉴델리에 추가 개소할 계획이다.

개소식 사전행사로 워싱턴 지역 진출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있는 시애틀경제개발공사(GSP)와 중진공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양 기관은 △양국 스타트업에 연구개발(R&D)·마케팅·법률 등 지원 △기술혁신 세미나·컨퍼런스 공동 개최 △양국 스타트업의 현지 진출때 필요한 정보 제공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중진공은 개소식 부대행사로 시애틀 지역 한인 정보기술(IT)분야 전문가 모임인 ‘창의와 발명’ 구성원 50여명과 ‘중소벤처기업의 미국 진출을 위한 미국 창업생태계 연구’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으며, 트위니(한국·자율주행로봇), 와이보틱((WIBOTIC), 미국, 모바일로봇 활용 무선충전시스템) 등 한·미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 4개사가 참가한 기업설명회(IR) 피치 행사를 통해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 전문가의 코칭과 기업간 벤치마킹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스카일러 호스(Schuyler Hoss) 워싱턴주 국제협력국장, 신디 류(Cindy Ryu) 워싱턴주 하원의원, 이형종 주 시애틀 총영사, 브라이언 맥고완(Brian McGowan) 시애틀경제개발공사(GSP) 대표, 켄디 야마구치(Kendee Yamaguchi) 워싱턴주 스노호미쉬 카운티장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