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경찰 삼성 기술 채택…경찰차에 ‘덱스’ 시범운영
2020. 02.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8.4℃

베이징 9.7℃

자카르타 29.6℃

미국 경찰 삼성 기술 채택…경찰차에 ‘덱스’ 시범운영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23085045
삼성전자의 첨단 스마트 기술이 미국 경찰에 채택됐다.

23일 업계 등에 따르면 시카고경찰청(CPD)은 최근 관내 일부 경찰 차량에 삼성전자의 ‘덱스 인 비히클(DeX in Vehicle) 솔루션’을 탑재해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2017년 처음 선보인 삼성 덱스는 일종의 ‘모바일 생산성 향상 솔루션’으로, 모니터를 통해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특히 최근 출시된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부터는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 PC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시카고 경찰은 차량 대시보드에 장착된 삼성 덱스를 통해 스마트폰과 태블릿, 키보드 등을 연결해 간단한 손가락 터치만으로 신원조회, 현장 상황보고 등을 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과 영상 증거물을 현장에서 바로 첨부해 본부 시스템에 보고할 수 있고, 이를 서류 작업으로 바로 연결할 수 있어 업무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현지 경찰은 기대했다.

시카고경찰청의 에디 존슨 청장은 현지시간 지난 21일 현지 기자회견을 통해 경찰 차량 내 삼성 덱스 설치 계획을 밝힌 뒤 “이미 시카고 경찰의 거의 절반이 삼성 스마트폰을 지급받았다”면서 “현장 상황을 처리하는 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의뢰로 최근 실시된 사례 연구 결과에 따르면 기존의 경찰 차량 내 노트북PC를 갤럭시 스마트폰과 ‘덱스 솔루션’으로 대체할 경우 첫해는 15% 이상, 이후에는 연간 32%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추산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