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조국 인사청문회 3일간 개최하자”…여당에 제안

나경원 “조국 인사청문회 3일간 개최하자”…여당에 제안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인사청문법에 따라 3일동안 청문회를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래야 제대로 된 진실규명, 자질검증 청문회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에게 ‘단독’이라는 아호가 생겼다는 인터넷 상의 우스개 소리가 있다”며 “하루에도 몇개씩 단독 기사가 나오는지 국민들이 신기해 할 정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 드러난 조 후보자의 의혹만 해도 사모펀드 의혹, 사립학교(웅동학원) 장사수단 이용 의혹, 후보자 딸 의혹 등 봐야할 논란이 굉장히 많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인사청문법상 청문회는 3일 이내로 하게 돼있다”며 “관례상 국무위원은 하루, 국무총리는 이틀간 해왔는데 조 후보자 청문회는 단독이라는 아호가 생길정도로 (의혹이)많아 하루 청문회로는 모자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청문회에서 진실을 밝힐 진정성이 있다면 청문회 3일 개최에 대한 제안을 받아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재차 제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