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가전관리 ‘LG 씽큐’ 앱에 음성인식 추가…국내 최초

LG전자, 가전관리 ‘LG 씽큐’ 앱에 음성인식 추가…국내 최초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23103151
LG전자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ThinQ) 구동 모습/제공=LG전자 공식 블로그
LG전자가 스마트폰으로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가전관리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LG전자는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 다음달 가전관리 앱에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음성인식 기능을 탑재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존 가전관리 앱인 ‘LG 스마트씽큐’는 10월 ‘LG 씽큐’‘로 변경될 예정이다.

이로써 올해 말까지 무선인터넷(Wi-Fi)이 탑재된 생활가전 전 제품을 스마트폰을 통해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사용자들은 씽큐 앱의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해 가전제품을 제어할 뿐 아니라 제품 상태, 기능이나 고장 여부를 확인하고 일상생활의 팁까지 얻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씽큐 앱에 제품을 등록한 다음 앱 화면의 오른쪽 상단에 있는 마이크를 누르고 “에어컨 켜줘” 혹은 “공기청정기 바람 강풍으로 바꿔줘”라고 말하면 앱이 음성을 인식해 제품을 작동시킨다.

LG전자는 국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씽큐 앱의 음성인식을 추가할 예정이다.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류혜정 전무는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하며 스마트홈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