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법 논란 용인 남사물류센터 땅값 6년새 5배 훌쩍
2020. 01.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7.6℃

베이징 -3.3℃

자카르타 27.4℃

불법 논란 용인 남사물류센터 땅값 6년새 5배 훌쩍

홍화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12: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사물류센터
경기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에 건립 중인 남사물류센터 개발 이전(왼쪽)과 이후 부지 임야 모습./제공=독자
용인 홍화표 기자 = 불법 논란을 빚고 있는 경기 용인시 처인구 소재 남사물류센터의 부지 가격이 개발허가 후 6년새 5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부터 추진된 A그룹 소유의 물류센터는 처인구 남사면 일대 10만4862㎡ 부지에 건물면적 4만1694㎡ 규모의 지상 3층짜리 대형 물류터미널 조성 공사가 진행 중이다. A그룹은 당시 용인시로부터 개발행위허가와 건축허가를 받았다. 개발에 따른 물류센터 부지 가격이 5배 이상 뛴 것으로 나타났다.

임야대장을 확인한 결과 2013년 1월 기준 총 10만4862㎡ 중 하천 등을 제외한 11개 필지 10만2841㎡ 공시지가는 20억2500만원이었다. 이후 2019년 1월 기준 106여억원으로 5배 이상으로 땅값만 6년새 86여억만원 상승한 것으로 계산됐다.

해당 필지 중 면적이 가장 넓은 토지(5만1399㎡)의 경우 A그룹 회장이 2012년 8월 사들여 2017년 7월까지 갖고 있다가 현재는 신탁회사 소유로 돼 있다. 이 땅은 2013년 당시 1㎡당 1만8600원이었는데, 2019년 13만2500원까지 올랐다. 무려 6년간 7.2배 상승했다.

한편, 이 부지는 환경부 국토환경성평가지도에서 2등급지역이 35여%를 차지하고 대부분이 생태자연도 2등급인 것으로 조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