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석환 수원시의원, 샹활폐기물 수집운반 근로자와 소통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23.3℃

베이징 20℃

자카르타 26.4℃

조석환 수원시의원, 샹활폐기물 수집운반 근로자와 소통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3.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일실업 방문...주간근무 도입 앞두고 근로자 의견 청취
주간근무 도입 앞두고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근로자와 소통
조석환 수원시의회 도시환경교육위원장이 22일 관내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인 (주)대일실업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제공=수원시의회
수원 김주홍 기자 = 수원시의회 조석환 도시환경교육위원장과 수원시 김영식 청소자원과장은 23일 관내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인 (주)대일실업을 방문해 내달 23일부터 수원시 7개동에 시범으로 도입되는 생활폐기물 근로자의 주간근무 도입과 관련한 근로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대일실업 근로자 45명은 조석환 도시환경교육위원장과 가감없이 현장의 이야기를 나눴다. 근로자 대부분은 9월 시범도입되는 주간근무에 대해서 기대감과 우려를 함께 나타내기도 했다.

특히 주간근무 도입에 따라 청소시간이 지연되고 출근길 교통 혼잡으로 민원이 야기되는 문제를 지적하며 시민들에게 충분한 홍보 없이 주간근무 시행시 현장 근무자들의 작업환경이 더 어려워질 수 있음을 우려하기도 했다.

이에 조 위원장은 “지역별 청소환경과 폭염 등 계절별 특성을 고려해 근무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주간근무가 첫 도입에는 어려움이 있겠지만 정착된 이후에는 근로자들에게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하고 새벽출근에 대한 부담을 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행업체 직원들을 위한 자원회수시설 내 휴게쉼터 조성, 음식물 자원화시설 내 세차시설 추가확보 등의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현장방문을 통해 적극적으로 개선할 것을 약속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 함께 참석한 김영식 수원시 청소자원과장은 “주간근무가 원활히 정착될 수 있도록 홍보영상을 제작하고 다음주부터 집중 홍보해 현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의 불편함이 최소화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