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김민종, 낯가림 심한 아이에 비장의 아이템 공개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김민종, 낯가림 심한 아이에 비장의 아이템 공개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4.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달달함으로 무장한 모범 등하원 도우미 김민종이 난관에 부딪쳤다.


24일 방송되는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서는 낯가림이 심한 아이를 처음 겪게 된 김민종의 위기일발 돌봄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김민종은 다양한 국적의 인종과 문화가 어우러진 이태원의 한 다문화 가정을 방문했다. 


현재 육아를 전담하고 있는 외할머니는 아이가 평소 할머니의 품에서 떨어져 본 적 없는 데다가 유난히 낯가림이 심하고 아빠가 아닌 다른 남성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면서 걱정스러워했다.


할머니의 우려대로 아이는 첫 대면부터 대성통곡하면서 아예 눈도 뜨지 않으려고 해 김민종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어떤 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도무지 달래질 것 같지 않던 아이는 이후 김민종이 준비해 온 비장의 아이템을 꺼내 들자 갑자기 울음을 뚝 그치더니, 할머니가 아닌 김민종의 손을 붙잡고 등원했다. 


낯가림이 심한 아이를 진정시키고 마음을 열게 만든 김민종의 돌봄 매직에 대해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스튜디오에서 난감해하는 김민종을 지켜보던 서장훈은 "그동안 비교적 낯 안 가리는 애들만 봤는데 이번에는 좀 느껴봐야죠"라며 고소해하는 듯한 반응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육아전문가 노규식 박사는 '낯 가리는 아이'에 대한 잘못된 상식을 바로잡고 '첫 대면에 우는 아이를 달래는 육아꿀팁'도 전수할 예정이다.


24일 오후 10시 45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