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정글의 법칙’ 오대환 놀라운 적응력에 김병만 “순수한 사람”

[친절한 프리뷰] ‘정글의 법칙’ 오대환 놀라운 적응력에 김병만 “순수한 사람”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4.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글의 법칙

 24일 첫 방송 되는 후반전 SBS '정글의 법칙 in 메르귀'에서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 중인 미친 존재감의 신스틸러 오대환이 무한 긍정 에너지로 정글 생존에 완벽 적응하며 반전매력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미얀마의 숨겨진 보석 메르귀 섬에서 생존을 시작한 병만족은 배를 타고 생존지로 향했다.  출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폭우가 쏟아지고 설상가상 강한 비바람까지 불어 병만족은 더 이상의 항해가 어려워졌다. 이때 오대환의 놀라운 적응력이 빛을 발했다. 모두가 배 안에서 비를 피하고 있을 때 오대환은 "영화 속의 한 장면 같다. 나는 자연을 좋아해서 비 맞는 게 시원하고 재밌다"라며 되려 비 맞는 것을 즐기는 모습을 보였던 것.


또한 사전인터뷰에서도 평소 아이들과 함께 '정글의 법칙'을 즐겨봤다고 밝힌 오대환은 생존 초반부터 괴력을 발휘하며 대나무를 자르고, 습한 날씨에도 불피우기에 성공하는 등 병만 족장의 든든한 오른팔 역할을 해내며 정글 생존에 완벽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병만은 "악역 연기만 봐서 몰랐는데, 긍정적이고 순수한 사람이다"라며 오대환의 반전매력에 흠뻑 빠졌다는 후문이다.


족장 김병만을 필두로 영화 '안시성', '배테랑' 등에서 활약을 펼친 신스틸러 오대환, '열혈사제'에서 쏭삭으로 사랑받은 배우 안창환, 대세 아이돌 (여자)아이들의 우기와 아스트로 산하, 강력해진 생존력으로 돌아온 배우 한보름과 박정철, 왈와리의 미스터붐박스가 출연한다. 24일 오후 9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