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 7월 선행지수 강한 반등…내년 코스피 영업이익 증가폭 클 것”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9.6℃

베이징 26.5℃

자카르타 32.6℃

“美 7월 선행지수 강한 반등…내년 코스피 영업이익 증가폭 클 것”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4.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증권은 24일 경제조사기관인 컨퍼런스보드의 7월 미국 경기 선행지수가 예상보다 큰 반등 폭을 보였다며 이 선행지수와 관련성이 높은 코스피 영업이익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7월 컨퍼런스보드 선행지수의 뜻밖의 반등은 한국증시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미국의 재고보충 사이클(restocking cycle)이 한국증시 이익에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반도체업종의 사이클과 연결돼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선행지수 반등이 이어질지는 불확실하다”며 “진바닥은 내년 상반기 중 나타날 가능성이 큰데, 생각보다 빠르게 바닥이 나타난 상황이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이 연구원은 “다만 한가지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내년 코스피 이익은 예상보다 양호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라며 “이것이 주가 상승요인이 될 수 있지만 추세적인 랠리를 위해서는 매출 증가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