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법 체류’ 태국인 여성 3명, 경찰 조사받던 중 달아났다 붙잡혀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9.6℃

베이징 26.5℃

자카르타 32.6℃

‘불법 체류’ 태국인 여성 3명, 경찰 조사받던 중 달아났다 붙잡혀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4. 2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 마사지업소에서 일하던 불법체류자 태국인 여성 3명이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던 중 달아났다가 다시 붙잡혔다.

24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의료법·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태국인 여성 A씨 등 3명이 도주했다. 오전 화장실을 가는 이들을 수사관 1명이 감시하기 위해 따라갔지만 먼저 화장실을 나온 A씨가 달아나자 수사관이 허둥지둥하는 사이 나머지 2명도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앞서 이날 오전 5시께 양천구 신정동의 한 마사지 업소에서 손님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에 체포돼 오전 9시20분께 경찰서로 인계됐다.

이들이 도주하자 경찰은 즉각 행방을 뒤쫓기 시작해 이날 오후 7시20분께 경기도 화성에서 2명을, 오후 11시20분께 인천에서 나머지 1명을 다시 검거했다.

경찰은 A씨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영장을 기각했으며, 불법체류자인 이들은 출입국관리사무소로 인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관리를 허술히 한 것으로 보고 서울지방경찰청이 감찰에 착수했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