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변상욱 앵커, ‘패드립’ 논란 글 삭제…신보라 “청년에 대한 명예훼손”
2019. 09.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3.1℃

베이징 22℃

자카르타 28.4℃

변상욱 앵커, ‘패드립’ 논란 글 삭제…신보라 “청년에 대한 명예훼손”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0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보라 SNS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판하는 청년을 향해 적절치 않은 표현으로 비난해 파문이 일고 있다.

변상욱 앵커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고 언급한 후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이 청년의 말을 인용해 적었다.

이어 변 앵커는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라고 평가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자신과 소신이 다르다고 해서 한 청년을 수꼴(수구꼴통)이라 모욕하고 청년 아버지까지 조롱하다니'라며 공분했다. 이들은 변 앵커의 트위터에 '패드립(패륜적 드립)'이라고 지적하며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신이 비아냥댔던 그 청년은 대학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가장이 됐다.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 해줄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열심히 일해 온 이시대 보통 아버지였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신보라 의원은 "이 청년의 발언 내용을 정확히 듣기는 했나. 당신이 YTN 앵커라니 언론사 먹칠 제대로 한다"면서 "그 청년과 가족에 대한 명예훼손이다. 그 발언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변 앵커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변상욱 앵커는 YTN의 평일 저녁 뉴스프로그램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