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지적 참견 시점’ 송은이, 신봉선 매니저로 등장 “좋은 시너지 낼 것”

‘전지적 참견 시점’ 송은이, 신봉선 매니저로 등장 “좋은 시너지 낼 것”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전지적 참견 시점' 송은이와 신봉선이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2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2년 만에 새로운 소속사와 계약을 체결한 신봉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은이는 신봉선의 소속사 대표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근 소속사를 차린 송은이는 "신봉선이 최근 몇 년 동안 매니저 없이 일하는 걸 봤고, 셀럽파이브 제작사를 운영하면서 자연스럽게 인연이 이어졌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송은이와 신봉선이 계약서를 작성하는 현장이 공개됐다.

신봉선은 긴장한 기색을 드러내며 계약서를 꼼꼼하게 살폈다.

신봉선은 "저는 진짜 마음에 드는 회사하고만 일을 했다"고 털어놨고, 송은이는 "신봉선님이 하고 싶은 것에 대한 동반자가 될 수 있다. 그런 것을 우리 회사가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어필했다.

신봉선은 "스타도 되어 봤그런 것보다 사람의 가슴을 지닌 방송인으로서의 그런 것들이 송은이씨랑 잘 맞는다. 우리가 모여 있으면서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송은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괜히 평소에 잘 지내다가 대표와 소속 연예인의 관계가 되어서 마음이 앞서서 불편하게 되지 않을지 걱정이다"라고 '전지적 참견 시점'에 제보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후 송은이는 소속사 1호 연예인인 신봉선을 위해 일일 매니저를 자처했다. 송은이는 신봉선의 입국 시간에 맞춰 공항으로 향했지만, 비행기가 1시간 연착하면서 모든 일정이 꼬이기 시작했다.

송은이는 강유미의 결혼식에 가기 전 헤어숍에 들를 계획이었지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고 바로 결혼식장 근처로 향했다.

송은이와 신봉선은 결혼식 한 시간 전 예식장에 도착했고, 민낯인 상태에서 화장품까지 아무것도 준비해놓지 않았던 두 사람은 후배들에게 인사를 하며 화장품을 빌렸다. 우여곡절 끝에 화장을 마친 두 사람은 강유미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이어 송은이와 신봉선은 셀럽파이브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다급히 이동했다. 청순한 요정으로 변신한 김신영의 모습에 스튜디오에서는 웃음 참기 챌린지가 갑자기 시작됐다.

송은이는 셀럽파이브 신곡 '안 본 눈 삽니다' 뮤직비디오 콘셉트에 대해 "오마이걸 선배님의 '비밀정원' 같은 느낌이다. 좀 더 올라가면 핑클 선배님 같은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본 양세형은 웃음을 참기 위해 하품하는 척해 웃음을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