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스닥 기업들, 자사주 매입 공시에도 주가 오히려 후진…이유는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7℃

베이징 3.2℃

자카르타 30.6℃

코스닥 기업들, 자사주 매입 공시에도 주가 오히려 후진…이유는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8월 취득공시 낸 9곳 중 6곳↓
실적 부진 전망·주가침체 영향 탓
clip20190825180246
국내 증시 부진에 기업들이 대표적인 주가부양책인 자사주 취득 카드를 꺼냈지만 유독 코스닥 시장에서는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코스닥 주가 침체와 함께 기업 실적 전망이 좋지 않아 주가하락을 방어하지 못하고 있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이날까지 약 두 달 동안 주가 안정 및 주주가치 제고 목적으로 자사주 취득 공시를 낸 코스닥 상장사는 9개사다. 이들이 취득하겠다고 밝힌 자사주 금액은 총 379억4724만원이다. 하지만 이 가운데 주가가 공시 전보다 오른 업체는 3개사에 그쳤다. 같은 기간 코스피 시장에서 주가 안정 도모를 위해 자사주 취득 공시를 낸 8개 업체 가운데 6개사의 주가가 오른 것과 대비된다.

코스닥에 상장된 아바텍은 지난달 11일 65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취득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반도체(5억원)·토비스(30억원)·비씨월드제약(5억원)·랩지노믹스(5억원) 등 7월 5개사가 밝힌 자사주 취득 총 규모는 약 110억원이다. 이달 들어선 SNK와 상상인이 각각 자사주 100억원어치를 사들이겠다고 공시했다. 대화제약과 아이큐어가 취득하겠다고 밝힌 자사주 규모도 각각 39억원, 30억원에 달한다. 8월 총 규모는 전달 공시 금액보다 약 2.5배(약 159억원) 많다.

하지만 주가는 오히려 떨어지고 있다. 지난 6일 자사주 취득 결정 공시를 낸 상상인 주가는 공시 전날 1만6650원(종가기준)에서 지난 23일 1만1800원으로 29.1%(4850원) 떨어져 가장 큰 폭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자사주를 취득하겠다고 밝힌 비씨월드제약 주가는 공시 전날 1만5650원에서 1만3200원으로 15.6% 하락했다. 아바텍(-10.4%), 제주반도체(-8.3%), 랩지노믹스(-2.9%), 토비스(-1.6%) 등도 공시 전날보다 주가가 내려앉았다.

일반적으로 자사주 매입은 해당 업체의 주가 부양 의지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어 투자심리를 북돋울 수 있다. 자사주를 매입하는 만큼 시중에 유통되는 주식 수가 줄어들기 때문에 그만큼 주당 가격이 상승하는 효과가 있어서다. 또 시장에서 형성된 주가가 저평가 돼 있다는 걸 업체가 시장에 알리는 의미도 있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그럼에도 주가 부양 효과가 미미한 것은 코스닥 시장 부진에 영향받은 것이라고 말한다. 최근 코스닥시장에서 폭락으로 사이드카(프로그램 매도호가 일시정지)까지 발동되는 등 약세장이 연출되면서 자사주 매입 효과가 줄었다는 것이다.

기업 자체 실적 추정치 하향과도 관련 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투자증권은 토비스의 올해 영업이익증가율을 -7.4%로 예상했다. 전년 38.2%에서 큰 폭으로 하향 조정됐다. 비씨월드제약의 경우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36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47억원보다 11억원(23%) 감소했다. 설태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해외 기업의 경우 최근 대규모 자사주 매입을 발표한 기업들은 올해 이익추정치가 큰 폭으로 하향조정된 기업”이라며 “자사주 매입 목적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