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 절반 “조국 장관직 수행 부적합”... “자녀 논문 의혹 때문” 65%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23.3℃

베이징 20℃

자카르타 26.4℃

국민 절반 “조국 장관직 수행 부적합”... “자녀 논문 의혹 때문” 65%

이윤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6.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직을 수행하기에 부적합하다는 응답률이 48%로 집계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15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해 25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 수행에 `적합하지 않다`는 응답은 48%, '적합하다’는 응답은 18%로 각각 집계됐다. 


34%의 응답자는 ‘적합·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전주 같은 여론조사(8월 15~16일, 전국 성인 1006명 대상)에서 조 후보자의 장관직 수행이 ‘적절하다’는 답변이 42%,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36%로 적절하다는 여론이 우세했던 것이 한 주만에 뒤집혔다.


조 후보자에 대해 응답자들이 ‘가장 해명이 필요한 의혹’으로 꼽은 것은 자녀 논문·입시 특혜 의혹(65%)이었다. 이어 사모펀드 투자 의혹, 웅동학원 소송 의혹은 각각 13%, 10%로 집계됐다


고위 공직자 인사청문 과정에서 후보자 가족 검증까지 이뤄지는 것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는 답변이 70%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필요없다'는 응답은 25%, '모르겠다'는 응답은 5%로 집계됐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KBS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