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축소·수정 한미연합훈련도 “돈 낭비, 필요하지 않다”
2019. 09.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8℃

도쿄 19.6℃

베이징 24.5℃

자카르타 31℃

트럼프, 축소·수정 한미연합훈련도 “돈 낭비, 필요하지 않다”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8. 26. 0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대통령,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김정은, 워게임에 화 나...나도 필요하다고 생각지 않아"
"한미연합훈련 완전한 돈 낭비...수정된 버전도 불필요"
한미연합훈련 재축소·수정 가능성
France G7 Summit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취재진들에게 축소·수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서도 ‘돈 낭비’이며 ‘필요하지 않다’며 또다시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축소·수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서도 ‘돈 낭비’이며 ‘필요하지 않다’며 또다시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이에 따라 향후 한미연합훈련이 더욱 축소 또는 수정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가진 취재진과의 일문일답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에 관해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마음에 들지 않지만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면서 “지난주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로부터 매우 훌륭한 서한을 받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한국이 여러분이 칭하는 것처럼 ‘워게임’을 하고 있다는 것에 화가 나 있었다”며 “만약 여러분이 진실을 알고 싶다면 나도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고 지난 9일 백악관에서 밝혔으나 이날 ‘지난주 받았다’고 밝힌 친서가 그 이후 새로 받은 친서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리고 나는 내 사람(참모)들에게 ‘당신은 그것(한미연합훈련)들을 갖거나 갖지 않을 수 있다. 나는 그것들에 반대할 것을 권하고 싶지만 당신이 하고 싶은 것을 그대로 하게 할 것’이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만약 당신이 그것들을 하기를 원한다면, 만약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나는 간섭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나는 그것이 완전한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들은 수정된 버전을 했다”며 동석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위원회(NSC) 보좌관에게 ‘그것이 아주 많이 수정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라고 물은 뒤 볼턴 보좌관이 “그렇다. 매우 많이 수정됐다”는 답하자 “수정된 버전이다. 하지만 나는 솔직히 그것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수정된 버전’은 한미연합훈련 명칭이 변경되고, 지휘소연습으로 이뤄지는 등 규모가 축소되고 실행 방식에도 조정이 이뤄진 것을 언급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친서와 한미연합훈련 ‘무용론’을 제기한 것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대응을 자제하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의 동력을 살리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핵 포기를 설득하기 위해 김 위원장과의 외교에 막대한 정치적 자본을 투자했다”면서도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시험은 협상 재개를 더 좌절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전통적 동맹을 ‘비용’ 문제로 인식하는 그의 세계관이 드러난 것으로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을 앞두고 한국 분담금의 대폭 인상을 압박하는 성격도 띤다.

무엇보다 축소·수정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도 ‘무용론’을 제기하면서 향후 훈련이 또다시 축소·수정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워게임’으로 부르며 “내가 (백악관에) 들어온 날부터 싫어했다”고 말했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