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도시철도 신림선에 무선 다중접속 열차제어 방식 도입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6℃

도쿄 12.9℃

베이징 -1.1℃

자카르타 27.2℃

서울시, 도시철도 신림선에 무선 다중접속 열차제어 방식 도입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6. 08: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열차 한 대당 여러 개 지상무선장치와 동시 접속…통신 오류 최소화
clip20190826085418
1:N 다중접속·다중경로 통신방식./제공 = 서울시
서울시는 2022년 2월 개통 예정인 도시철도 신림선에 무선 다중접속(1:N) 방식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방식은 열차 한 대당 여러 개의 지상무선장치와 동시 접속해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방식이다. 열차가 통신반경 내 모든 지상무선장치와 연결, 끊김 없는 데이터 송·수신으로 열차정지를 예방하고 열차운행의 정확도도 높일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무선 주파수 대역도 2.4GHz, 5GHz 두 개를 동시에 사용해 특정지역에서 주파수 혼잡이나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통신성능 저하와 통신오류를 최소화한다.

무선 다중접속은 신림선에 최초로 적용되는 ‘한국형 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시스템’(KRTCS)의 통신방식이다.

한국형 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시스템은 열처와 지상의 무선장치 간 통신으로 승무원 조작 없이도 열차를 원격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열차 간 추돌·충돌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가속·감속으로 열차 간 간격을 자동으로 조절하고 열차를 승강장 정위치에 정차해 안전문에 맞춰 열차문을 개폐한다.

한편 신림선은 샛강역에서 서울대학교 앞까지 총 11개 정거장을 연결하는 총 7.8km 노선이다. 시와 남서울경전철㈜이 2015년 8월 실시협약을 체결했으며 2017년 2월 착공, 2022년 2월 개통을 목표로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이진용 시 도시기반건설본부 도시철도국장은 “2022년 개통을 목표로 차질없이 준비해 시민이 안전한 도시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