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플랫폼노동자 위한 정책, 광화문1번가에서 발굴한다
2019. 09.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2.4℃

베이징 19.8℃

자카르타 27.8℃

플랫폼노동자 위한 정책, 광화문1번가에서 발굴한다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 로고
국민참여 대표창구 ‘광화문1번가 열린소통포럼’이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확대된 플랫폼경제 속의 정책 사각지대 발굴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 열린소통포럼공간에서 ‘플랫폼 속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정책’ 주제로 제5차 열린소통포럼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포럼엔 국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으며, 광화문1번가 홈페이지 또는 SNS(페이스북·유튜브)에서 실시간 중계를 보며 댓글로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디지털 플랫폼에서 노동력의 신속한 거래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 23일 한국정보원이 발표한 ‘플랫폼경제종사자 규모추정과 특성분석’ 조사 결과에 따르면 플랫폼경제종사자는 대리운전, 화물운송, 택시운전, 판매·영업, 청소·건물관리, 음식배달, 퀵서비스, 음식점보조·서빙, 교육·강사 등 다양한 직종에 분포돼 있다.

이 같은 일자리는 근로시간 유연성은 있으나 고용 안정성이 낮고, 최저임금이 적용되지 않는 등 근로기준법의 근로자성을 인정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업무 위임자(고객 혹은 디지털 플랫폼)와 수임자(플랫폼경제 종사자) 간 분쟁이 발생하는 경우에 수임자를 보호하는 법적 장치가 미흡하다는 점 등 정책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비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번 포럼에서는 고용노동부가 플랫폼경제 종사자의 개념·유형·규모 등 현황과 산재보험 적용 확대 등 그간 추진해온 플랫폼경제 종사자 관련 정책을 브리핑하면서 화두를 던진다. 이어 연구자, 기업 관계자 및 플랫폼경제종사자 등 4명의 제안 발표 후 종합적인 대책 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제안 발표는 △디지털 플랫폼노동은 미래의 일에 기회인가 장애인가?(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 △디지털 플랫폼경제와 플랫폼노동,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정미나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정책팀장) △예술노동 플랫폼의 현재적 문제와 대안(하신아 전국여성노동조합 디지털콘텐츠창작노동자치회 부지회장) △배달로 보는 노동의 미래(박정훈 맥도날드 배달기사, 라이더유니온 위원장) 등이다.

최근 신규 플랫폼업계와 기존 택시업계의 상생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국토교통부, 웹툰 등 플랫폼 관련 공정 계약문화에 앞장서온 문화체육관광부 외에도 지역 차원에서 해법을 모색·추진해온 서울특별시와 서울 강동구·서대문구 등이 참석해 내실 있는 정책 토론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광화문1번가 열린소통포럼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과정에서 발생하는 정책 사각지대 발굴 및 대책 마련에도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