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필승코리아펀드’ 5000만원 투자…부품·소재·장비 기업 응원

문재인 대통령, ‘필승코리아펀드’ 5000만원 투자…부품·소재·장비 기업 응원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6. 1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Photo_2019-08-26-13-42-38-1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직원 안내에 따라 ‘필승코리아 펀드’에 가입하고 있다./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NH농협은행의 ‘필승코리아 펀드’에 5000만원을 직접 투자하며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응원했다.

필승코리아 펀드는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분야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로 지난 14일 출시됐다.

운용·판매 보수를 낮춰 수익이 기업에 돌아갈 수 있도록 했고 운용보수의 50%를 기초과학 분야 발전을 위한 장학금 등 공익기금으로 적립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을 찾아 직원들의 안내에 따라 펀드 가입서를 직접 작성했다.

금융기관 펀드상품 가입이 처음이라는 문 대통령은 “(약관을) 다 읽어봐야죠”라며 서류를 꼼꼼히 살펴봤다.

문 대통령이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펀드에 직접 가입한 것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극복을 위한 우리 기업들의 노력을 응원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일본 의존도가 높은 탄소섬유의 생산투자를 적극 늘리고 있는 전주 효성첨단소재를 찾아 현장 관계자들을 응원하고 격려했다.

◇“소재·부품 경쟁력, 우리 경쟁력 위해 매우 필요한 일”

펀드 가입을 마친 문 대통령은 NH농협은행 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산업의) 경쟁력이 매우 높은 수준으로 평가를 받아 왔다”면서 “하지만 소재·부품·장비에서는 해외에 의존했기 때문에 부족한 부분이 있었고 수익성을 높이는 데에도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면 제조업 전체의 수준을 높이는 일이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한 대응조치로서뿐만 아니라 우리 경쟁력을 위해 매우 필요한 일”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시기에 농협에서 펀드를 만들어 기쁘다”면서 “저도 가입해 힘을 보태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판매와 운용 보수를 줄여 이익이 돌아가도록 했고 수익 절반은 소재부품 장비에 지원하기로 했다”면서 “아주 착한 펀드”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반드시 성공 시켜 많은 분이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제2, 제3의 펀드가 만들어지도록 앞장서 노력해 달라”라고 말했다.

KakaoTalk_Photo_2019-08-20-17-28-35-5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전북 전주시 소재 효성첨단소재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제공=청와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