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24차례 고의 교통사고’ 억대 보험금 챙긴 20대 구속

경찰, ‘24차례 고의 교통사고’ 억대 보험금 챙긴 20대 구속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6.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26133423
서울 영등포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DB
중고 외제차를 타고 일부러 교통사고를 내 억대 보험금을 챙긴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A씨(26)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6월부터 지인에게 빌린 고가의 차량 및 중고 시장에서 구입한 저렴한 외제차를 타고 서울, 인천 ,부천 등지에서 24차례에 걸쳐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수리·치료비 합의금 명목으로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챙긴 보험금은 1억4600만원에 달한다.

A씨는 보험회사가 수리비가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사고는 손해율을 줄이기 위해 차주에게 현금으로 수리비를 지급한다는 허점을 이용해 주로 중고 외제차로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12월 영등포로터리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영상을 확인하던 중 고의 사고로 의심되는 장면을 포착한 경찰은 8일 전에도 같은 장소에서 비슷한 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확인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A씨의 보험처리 내역을 분석하고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해 보험사기 혐의를 입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