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스피, 미중 무역갈등에 1910대 마감…코스닥은 4%대 하락

코스피, 미중 무역갈등에 1910대 마감…코스닥은 4%대 하락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6.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6일 코스피가 1910대로 후퇴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99포인트(1.64%) 내린 1916.31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32.96포인트(1.69%) 내린 1915.34에서 출발해 약세를 지속했다. 장중 한때는 1909.92까지 밀리기도 했다.

미국과 중국이 관세 부과를 시사하면서 시장에서는 불확실성이 확대됐다. 지난 주말 중국은 미국산 수입품 750억달러어치에 대해 5%,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고 미국은 이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율을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국내증시가 장 초반 하락해 낙폭이 확대되지는 않았다”며 “9월에 열릴 예정인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아예 취소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컸으나 시장에서는 일단 관망하려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549억원, 기관이 717억원을 사들였다. 외국인은 1446억원어치를 팔았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의약품업종(-4.39%) 가장 큰 내림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이 모두 약세였다. 삼성전자(-0.80%), SK하이닉스(-3.49%), 현대차(-1.19%), 네이버(-3.37%), LG화학(-1.82%), 셀트리온(-6.60%) 등이 내렸다.

코스닥은 전장보다 26.07포인트(4.28%) 내린 582.9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73포인트(2.42%) 내린 594.25로 출발해 낙폭을 키웠다.

코스닥지수는 장중 한 때 580선을 위협받았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1.41%)만 상승했다. 코스닥신성장(-6.73%), 유통(-5.48%), 의료정밀기기(-5.27%), 기타서비스(-5.21%), 오락문화(-5.14%) 등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시총 상위 종목도 대부분 떨어졌다. 셀트리온헬스케어(-8.05%), 휴젤(-6.36%), 헬릭스미스(-5.58%), 메디톡스(-4.64%) 등 바이오 업종이 크게 밀렸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장보다 7.2원 오른 1217.8원에 마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