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고위당국자 “지소미아 지속 가능성 상당히 손상...회복될 기회 있어”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6℃

베이징 8.9℃

자카르타 27.6℃

미 고위당국자 “지소미아 지속 가능성 상당히 손상...회복될 기회 있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8. 28.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로이터,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 "한일 상황 진정, 협상으로 돌아오길 기대"
"지소미아 종료 결정·독도방어 훈련, 미 안보이익에 직접 영향"
"문 대통령-아베 총리 간 분쟁, 분쟁 해결에 도움 안되는 선택"
문재인 대통령 아베 총리
미국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27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의 분쟁과 관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지속 가능성을 상당히 많이 손상시켰다면서도 “완전히 (가능성을) 놓쳐 버린 것은 아니다”며 “바라건대 회복될 기회들이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악수를 한 후 자리로 돌아가는 모습./사진=오사카 AP=연합뉴스
미국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27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의 분쟁과 관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지속 가능성을 상당히 많이 손상시켰다면서도 “완전히 (가능성을) 놓쳐 버린 것은 아니다”며 “바라건대 회복될 기회들이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익명의 이 고위 당국자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한·일) 양쪽이 상황을 진정시키고, 진지하게 (협상으로) 돌아오면 고마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11월 이전에 한·일 양국이 분쟁을 해결하길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당국자는 “(한·일) 양측이 입장을 분명히 했기를 바란다”며 “우리는 그들이 지금 관계 재건을 시작할 수 있도록 여전히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양국 분쟁에서 도움이 되지 않는 선택을 했다며 이 분쟁으로 한·일 관계가 수십 년 만에 최악이 됐고, 미국의 안보이익을 해쳤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양쪽 지도자들 사이의 분쟁이다. 양쪽에서 도움이 안 되는 선택들이 있었고 이 때문에 우리가 어느 한쪽만 얘기하는 게 아니다”며 “우리가 오늘 이 얘기를 하는 것은 한국의 최근 조치가 미국의 안보이익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는 우리가 좌시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독도방어훈련을 직접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그는 “우리는 (독도방어)훈련이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봤다. 이런 것들은 이 문제 해결에 기여하지 않는 조치들이다. 그저 (상황을) 악화시킨다”고 지적했다.

로이터는 “이 당국자가 (지소미아) 협정에 대한 한국의 결정과 일요일(25일·한국시간)부터 이틀간 진행된 훈련(독도방어훈련)을 강조하기는 했으나 (한·일) 양쪽에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미국이 한·일 간 실무 수준의 대화 지속에 기운을 얻었다면서 “(한·일) 양국에 관계 개선을 간절히 바라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