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대 안현주 교수, Agilent 창의 리더상 수상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2℃

베이징 28.2℃

자카르타 32.4℃

충남대 안현주 교수, Agilent 창의 리더상 수상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9.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현주 교수 애질런트 창의 리더상 수상
충남대 안현주 교수, Agilent 창의 리더상 수상/사진제공=충남대
대전 이상선 기자= 충남대학교는 대학분석과학기술대학원 안현주 교수가 세계적인 측정 전문기업인 애질런트로부터 창의 리더상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애질런트 테크놀로지(이하 애질런트)’는 지난 28일 오후 광주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충남대 안현주 교수에게 ‘2019년 애질런트 창의 리더상(Agilent Thought Leader Award)’을 시상했다.

안현주 교수는 글라이코믹스 기술개발 및 바이오의약품의 당 분석과학기술 업적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이상을 수상했다.

애질런트의 창의 리더상은 생명과학, 의료 진단 및 화학분석 분야에서 글로벌한 영향력을 지닌 우수한 과학자에게 연구 환경 조성 및 재정 지원을 통해 기초과학의 발전을 촉진하고자 2010년에 만들어졌다.

안현주 교수는 이상을 수상한 첫 번째 한국인 과학자가 됐다. 안현주 교수는 애질런트로부터 연구지원금과 연구에 필요한 최신 질량분석장비 및 장비 운영에 필요한 소모품등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이번 ‘애질런트 창의 리더상’의 수상자를 선별하기 위해 애질런트는 지난 수개월 동안 글라이코믹스 연구에 정통한 내·외부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글라이칸 분석 분야 연구자들을 선정한 이후 이들에 대한 심도 깊은 서면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처 최종 대상자로 안현주 교수를 선정했다.

애질런트의 사업 총괄 본부장인 Kelvin Killeen 박사는 “애질런트는 안현주 교수와 같은 선도적인 연구자들의 연구를 지원으로 생명과학 및 진단에 필요한 분석 과학 기술들을 개발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현주 교수는 질량분석기반 글라이코믹스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로서 현재 분광학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Mass Spectrometry Reviews’와 네이처 자매지인 ‘Scientific Reports’의 편집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또, 세계 최초 글라이코믹스 바이오마커 국제 특허를 포함한 총 25건의 특허 및 100편 이상의 SCI 논문을 발표했으며 현재 글로벌 제약회사를 포함한 다양한 산업체들에게 기술이전을 수행했다.

이와 함께 아시아의 전략적 글라이코믹스 연구중심지인 아시아-태평양 당분석 연구 교육센터 (AGRS, Asia-Pacific Glycomics Reference Site)를 이끌며 국내 및 국제 협력을 통해 글라이코믹스 분야의 지식과 분석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충남대학교 산학협력단 이영석 단장은 “기업과 대학의 연계를 통한 개방형 혁신을 위해 어느 때 보다 산학협력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안현주 교수의 수상은 아주 큰 의미를 가진다”며 “애질런트와의 협력 및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산학협력단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gilent Technologies (애질런트)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생명과학, 의학 진단, 응용화학 및 전자 및 통신 분야를 선도하는 세계 최고의 측정 전문 기업이다. 전 세계적으로 1만5550명의 직원이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18년 회계연도에 약 5조9000억원의 매출액을 올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