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큰 실망 안겨 죄송…주변에 엄격하지 못해 깊이 반성”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3℃

베이징 -3.8℃

자카르타 27.4℃

조국 “큰 실망 안겨 죄송…주변에 엄격하지 못해 깊이 반성”

기사승인 2019. 09. 02.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개혁 진보 주창했지만 많이 불철저했다…젊은 세대에 실망과 상처"
"과분한 이 자리 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최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과분한 기대를 받았는데도 큰 실망을 안겨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무엇보다 크게 느낀 건 현재 논란이 다름 아닌 제 말과 행동으로 생겼다는 뉘우침"이라며 "개혁과 진보를 주창했지만 많이 철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젊은 세대에 실망과 상처를 줬다. 법적 논란과 별개로 학생과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두 번째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을 받았다"며 "아마도 그 뜻은 사회개혁 적극적으로 참여해 온 학자로서 민정수석 임무를 통해 권력기관 개혁의 책임을 다한 공직자로서 법무부 장관의 역할을 다하라는 뜻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그 누군가는 서슬 퍼런 일을 감당해야 한다"며 "저를 둘러싼 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기에 서 있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과분한 이 자리 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여러 번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고 해도 부당하게 허위사실로 아이들 공격하는 일을 멈춰달라"며 "허물도 제게 묻고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