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딸 논문의혹에 “지금 허용 안되지만 당시 느슨·교수재량”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

도쿄 6.3℃

베이징 -3.8℃

자카르타 27.4℃

조국, 딸 논문의혹에 “지금 허용 안되지만 당시 느슨·교수재량”

기사승인 2019. 09. 02.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정 상세히 몰랐다…교수 연락한적 없다"
"교수 전화번호 모른다…가족 누구도 교수에게 연락한 적 없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딸 논문 의혹과 관련해 "당시에는 그 과정을 상세히 알지 못했고, 최근 검증 과정에서 확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학부형 참여 인턴십은 저나 배우자가 만든 것이 아니라 재학 중인 고등학교 담당 선생님이 만든 것으로, 그 프로그램에 아이(딸)가 참여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 딸은 2007년 7∼8월 2주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인턴 생활을 한 뒤 2009년 3월 의학 논문 제1 저자에 이름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조 후보자는 "단국대 교수와 저는 전화번호도 모르고 연락한 적도 없다"며 "저나 그 어느 누구도 (인턴십과 관련해) 교수님에게 연락을 드린 적이 없다. 논문도 저나 가족 어느 누구도 교수님에게 연락드린 바가 없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자신의 딸이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 "지금 시점에서 보게 되면 딸 아이가 1저자로 돼있는게 좀 의아하다고 저도 생각하게 됐다"며 "당시에는 1저자와 2저자 판단 기준이 느슨하거나 모호하거나 책임교수의 재량에 많이 달려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