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여야 합의 정신에 따라 청문회 개최 간곡히 부탁”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6℃

베이징 8.9℃

자카르타 27.6℃

조국 “여야 합의 정신에 따라 청문회 개최 간곡히 부탁”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2.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준비된 입장 밝히는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정재훈 기자
애초 2~3일 예상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가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조 후보자가 “지금이라도 여야가 합의 정신에 따라 인사청문회 개최를 결정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20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위치한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한 조 후보자는 “오늘이라도 기회를 주신다면 국민들 앞에서 그간 제기된 의혹에 대해 소상히 말씀드리고 추진할 정책들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저는 오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아닌 여야가 합의한 대로 국회에 출석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통해 검증받을 수 있기를 바랐다”고 밝혔다.

애초 여야 합의에 따라 조 후보자의 청문회는 이날부터 다음날까지 이틀 간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조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문제를 놓고 여야가 끝내 접점을 찾지 못해 사실상 무산됐다.

청와대는 3일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