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되돌릴 수 없는 개혁 하겠다”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7.3℃

베이징 7.3℃

자카르타 28.2℃

조국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되돌릴 수 없는 개혁 하겠다”

이석종 기자,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2.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자간담회 자청..."허위사실로 제 아이들 공격하는 일 멈춰달라"
국회 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현재의 논란이 다름아닌 저의 말과 행동으로 인해 생긴 것”이라며 “자신의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점 역시 깊이 반성하고 사과한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또 조 후보는 “개혁과 진보를 주창했지만 많이 불철저했다”며 “젊은세대에 실망과 상처를 줬다. 법적 논란과 별개로 학생에게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제가 이번 일로 여러번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 해도 부당하게 허위사실로 제 아이들을 공격하는 일은 멈춰주길 바란다”면서 “허물도 제게 물어주시고,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 허물도 저의 것이고 책임도 저의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검찰은 검찰의 역할을 다함으로써 스스로 존재를 증명하고 법무부는 법무부의 책임을 다함으로써 그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제가 후보자로 지명받고 세운 기준은 오른쪽이나 왼쪽 아니라 앞으로 나아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조 후보자는 “어느정권이 들어와도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하겠다고 다짐한다”며 “국민이 기회를 준다면 제 한계에도 불구하고, 꼭 해야 하는 소명이 있다고 생각한다. 감히 국민께 그 기회를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 후보자는 “과분한 이 자리 이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