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조국 보고서 6일까지 재송부’ 요청…7일부터 임명가능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문재인 대통령 ‘조국 보고서 6일까지 재송부’ 요청…7일부터 임명가능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3.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후보자 청문보고서' 관련 브리핑하는 윤도한 수석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3일 오후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6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등 인사청문 대상자 6명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의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재송부 요청 시한은 오는 6일로 이날을 포함해 나흘간이다.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대상은 조 후보자뿐 아니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등 총 6명이다.

조 후보자의 경우 청문회 자체가 열리지 않았고, 나머지 5명은 청문회는 열렸으나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다.

6일 자정까지 청문보고서가 제출되지 않으면 오는 7일부터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게 된다.

윤 수석은 “동남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9월 6일 귀국해 이들 후보자에 대한 임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재송부 기한을 나흘 뒤인 ‘9월 6일’로 정한 배경에 대해 윤 수석은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의 귀국 날짜가 6일”이라며 “저녁때쯤 청와대로 돌아와 청문보고서를 다 보고 그때 최종 결정을 하기 때문에 부득불 나흘이 됐다”고 말했다.

‘재송부 시한까지 나흘을 잡은 것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 신청을 피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라며 “사흘을 예정했는데 순방이란 변수가 생긴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이미 더불어민주당이나 청와대에선 9월 2∼3일 여야가 합의했던 청문회 날짜를 지켜 달라고 여러 차례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또 윤 수석은 임명 시기에 대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정할 부분이라 단정해 말할 순 없지만 물리적으로 7일부터 가능하다”며 “7∼8일이 될지, 업무개시일인 9일이 될지 현재는 정확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달 14일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보냈지만, 국회는 인사청문회법상 청문보고서 제출 시한인 지난 2일 자정까지 이를 송부하지 않았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인사청문요청안을 받은 뒤 20일 이내에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하며, 국회가 시한까지 보고서를 송부하지 못할 경우 대통령은 10일 이내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보고서를 보내 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헌재 ‘8·9 개각’으로 지명된 7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 중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청문보고서만이 제출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김 장관을 임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