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부인, 기소되면 법무부 장관 고민해보겠다”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조국 “부인, 기소되면 법무부 장관 고민해보겠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6. 2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이병화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기소된다면 장관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부인에 대한 기소 임박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알고 있느냐'라는 질문에 "몰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재차 질문이 이어지자 "가정이라 말씀드리지 못하겠고, 제 처에 대해 아직 소환조사가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미리 예단해서 말씀드리지 않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조 후보자는 자신과 부인 정경심 교수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전화를 한 데 대해 "그 상황이 범죄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협박이나 회유가 아니란 것을 아실 것"이라며 "(부인이 최성해 총장과 전화를) 끊기 전에 안부 인사를 드리는 게 사람의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