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통화는 짧게 한차례”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17.3℃

베이징 7.3℃

자카르타 28.2℃

조국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통화는 짧게 한차례”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6.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35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이병화 기자photolbh@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의 전화 통화는 짧게 한 차례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미 최 총장과 한 번 통화한 적이 있다고 말했고, 그 이후로 어떠한 방식의 통화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 등은 ‘최 총장과 두 차례 통화한 게 아니냐’, ‘전화를 끊고 5분 뒤에 다시 전화하지 않았느냐’고 질문했고, 이에 조 후보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직접이든 아니든 두 번의 전화를 하지 않았다. 저는 짧은 통화를 한 번 했을 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최 총장이 ‘조 후보자와 두 번 통화했다’고 밝혔다가 ‘한번 통화를 했다’고 정정한 데 대해 “각각 엇갈린 상황에서 혼돈된 기억이 부딪치고 있다. 최 총장님께서 정정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