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검찰 수사와 검찰 개혁 거래 안해…윤총장도 용납 안 할 것”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11.1℃

베이징 5.2℃

자카르타 30℃

조국 “검찰 수사와 검찰 개혁 거래 안해…윤총장도 용납 안 할 것”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6.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물 마시는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 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중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장관이 된다면 “자신의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검찰 개혁을 거래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검찰이 조 후보자 일가를 수사하고 있고, 후보자 본인도 수사를 받아야 할 수 있는데 수사와 검찰 개혁을 거래하지 않겠다고 약속할 수 있느냐’는 무소속 박지원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거래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거래를 시도하는 순간 오히려 역풍이 있을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도 그런 거래를 용납하실 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ㅗ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마지막 공직이라고 생각하고 할 수 있는 한 최대한을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