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사문서 위조’ 혐의 조국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 불구속 기소
2019. 12. 1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1.1℃

베이징 -0.2℃

자카르타 30℃

검찰, ‘사문서 위조’ 혐의 조국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 불구속 기소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7. 0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35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불구속 기소됐다.

7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사문서위조 혐의로 정 교수를 불구속 기소했다.

정 교수는 정상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신의 딸 조모씨에게 동양대 총장의 직인이 찍힌 표창장(봉사상)을 2017년 9월 7일 발급한 혐의를 받는다.

사문서위조 혐의의 공소시효는 7년으로 전날 자정 만료될 예정이었다.

검찰은 지난 3일 경북 영주시 정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보다 앞서 정 교수는 압수수색 이틀 전인 지난 1일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씨와 함께 자신의 연구실로 들어가 자신의 PC를 유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검찰이 PC의 행방을 추적하자 정 교수 측은 PC를 동양대 압수수색 당일인 지난 3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검찰이 정 교수 등이 증거를 인멸했다고 판단할 경우 이들에게는 증거인멸 및 증거인멸 교사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