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거창교육지원청, 교육역사기록전시실 개관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7.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거창교육지원청, 교육역사기록전시실 개관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9.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거창의 교육역사가 숨쉬는 곳...그곳이 열린다'
거창 박현섭 기자 = 경남 거창교육지원청이 9일 거창의 교육역사가 숨쉬는 곳인 ‘교육역사기록 전시실’을 개관했다.

교육지원청에 따르면 거창의 교육역사를 보존하고 더 많은 도민들에게 이를 제공하고자 지역내 교육역사기록물을 수집해 2018년 9월 전시실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4월부터 시작된 공사가 9월에 완료됨에 따라 도민들은 9일 오전부터 전시실을 이용할 수 있다.

전시실은 거창교육지원청 관내 학교분포도 및 역사, 거창 내 학교의 독립운동, 거창 학교의 전시, 기증 컬렉션 전시로 구성돼 ‘관내 학교분포도 및 역사’에서는 거창의 현재 운영하고 있는 학교의 대략적인 정보와 우리 교육지원청의 연혁 등이 소개돼 있다.

‘거창 내 학교의 독립운동’에서는 거창초등학교와 신원초등학교의 일제강점기 학생 항일운동에 대한 자료와 사진이 있으며 ‘거창 학교의 전시’에서는 폐교를 포함한 모든 학교의 사진과 폐교의 현판들을 전시하고 있다.

‘기증 컬렉션’에서는 지난 3년간 거창교육지원청에서 수집하거나 기증받은 기록물 중 사료적 가치가 높은 것들을 엄선해 1931년 거창공립농업보습학교학칙은 일제강점기 고등학교의 학칙으로 그 사료적 가치는 높고 이외에 일제강점기 및 6, 70년대 학습장(노트)나 납입영수증 등이 전시됐다.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이며 토요일·일요일·공휴일은 휴관이며 관람은 무료이며 거창교육지원청 2층으로 오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