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용선 삼육대 교수, 23번째 개인전 ‘사물과 꿈_ 책은 색깔이다’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8.3℃

베이징 12.1℃

자카르타 30.2℃

김용선 삼육대 교수, 23번째 개인전 ‘사물과 꿈_ 책은 색깔이다’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9.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김용선 교수
김용선 삼육대학교 아트앤디자인학과 교수. /제공=삼육대
삼육대학교는 이 학교 김용선 아트앤디자인학과 교수가 ‘사물과 꿈_ 책은 색깔이다’라는 주제로 23번째 개인전을 열고 책의 물성과 미학을 탐구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갤러리인사아트에서 열리며 ‘책’과 ‘사람’을 화두로 한 김 교수의 회화작품 30여점이 전시된다.

김 교수는 작가 노트에서 “책의 이해는 인간에 대한 이해며 인간의 이해는 세계에 대한 이해고 끝내는 자신에 대한 이해”라며 “타인의 빛깔을 눈여겨봐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전했다.

김정운 문화심리학자는 “김 교수의 책은 공감각적으로 전환된 ‘색깔’”이라며 “칸딘스키의 추상회화가 바우하우스 학생들의 공감각적 실험을 통해 다양한 디자인 제품으로 거듭났던 것처럼, ‘색깔’로 변신한 김 교수의 책을 보면서 우리는 ‘다채로운’ 삶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얻게 된다”고 평했다.

한편, 김 교수는 홍익대 대학원에서 미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일본·중국·홍콩 등 국내외에서 23회 개인전을 개최하고 400회 이상 초대 및 그룹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 서울시 미술심의위원 등 각종 심사위원과 위원으로도 참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