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동주 심경 “변호인 일 계속…지칠 정도로 일해”

서동주 심경 “변호인 일 계속…지칠 정도로 일해”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2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변호사 서동주 SNS 게시물. /서동주 인스타그램
방송인 서세원, 서정희의 딸이자 변호사인 서동주가 SNS를 통해 연예계 진출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0일 서동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메시지가 많이 와서 여기에 글을 남긴다. 변호인 일은 계속한다'고 전했다.

이어 '저희 로펌은 미국에서도 가장 큰 로펌 중 한 곳이라 일을 엄청 많이 시킨다. 각자 일년에 채워야하는 할당량의 시간이 있어서 그걸 채워야 하고 못 채우면 잘릴 수 있다'며 '그래서 몸도 마음도 힘들다. 하지만 대신 월급을 많이 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인스타에는 즐거운 사진만 올리니 하루 종이 일하다가 한 시간만 휴식하러 나갔어도 사진상으로는 마치 늘 놀기만 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을 거다. 하지만 실상은 정말 지칠 정도로 일한다'며 '어쨌거나 돈 잘 받으면서 일 잘 다니고 있다. 걱정해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일 기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0월 서동주의 귀국과 동시에 정식 계약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