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민수 보복운전’ 사건 후 강주은 근황 “요며칠 뜻깊은 시간보내”

‘최민수 보복운전’ 사건 후 강주은 근황 “요며칠 뜻깊은 시간보내”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2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주은 SNS 게시물. /강주은 인스타그램
강주은이 남편 배우 최민수가 보복 운주전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후 심경과 근황을 공유해 눈길을 끈다

지난 8일 강주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려움을 맞이하면 사람마다 다양한 방법들로 회복을 찾는다'는 문구로 글을 시작했다.

강주은은 '그 많은 것 중에 술이던, 휴식이던, 여행, 등등. 요 근래에 좀 힘든 일들을 경험하면서, 무슨생각이신지 갑자기 별안간에 우리 민수답게 작은 나뭇조각을 구해야만 된다면서 야외주차장에서 작은 나무숲으로 걸어 들어가더라'며 '나중에 알아보니 캐나다 CA에 계신 마미를 위한 예쁜 미니어처 집 안에다가 장식을 해놓더라고 그 나뭇가지를'이라고 전했다.

이어 '캐나다 부모님한테 곧 뵈러 가기 전에 우리 민수와 요 며칠 아주 뜻깊은 시간을 보냈네. 역시 올해의 추석은 그 어느 추석보다 더욱더 감사한 우리를 다시 발견하게 됐네 서로에 대한 새로운 감사,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라며 심경을 드러냈다.

또한 '지금 딱 시기가 맞는 감사의계절 추석. 아무리 힘든 일을 겪었더라도 항시 감사한 일들을 함께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또 됐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자연의 태풍도 지나간다. 감사하게도 자연의 태풍도 아주 가끔이지. 집이 튼튼할수록 태풍도 이겨낼 수 있다. 모두에게 태풍을 이겨낼수있는 아주 든든하고 감사한 추석의 시간이 되길 기원한다'고 남겼다.

한편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는 지난 4일 특수협박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민수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