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바우 영감’ 김성환 추모 전시, 국립중앙도서관서 열려

‘고바우 영감’ 김성환 추모 전시, 국립중앙도서관서 열려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0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월 31일까지 본관 1층 열린마당서 기획전
ㅇ
제공=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은 지난 8일 별세한 만화가 김성환 화백을 추모하는 전시 ‘고바우 영감, 하늘의 별이 되다’를 내달 31일까지 본관 1층 열린마당에서 연다.

김 화백은 1949년 연합신문으로 데뷔한 뒤 1955년부터 2000년까지 일간지에 ‘고바우 영감’을 연재해 신문 연재만화와 시사만화 선구자로 평가된다.

그는 만화 원화와 병풍, 도자기 등 376점을 1996년 도서관에 기증했는데, 그중 일부가 전시에 나온다. 작품집 ‘꺼꾸리군·장다리군’, ‘고사리군’, ‘고바우 현대사’와 고바우 캐릭터를 활용한 한국화와 도예 작품을 선보인다.

도서관 관계자는 “고바우 영감은 대한민국 현대사를 고뇌하느라 머리카락이 뭉텅뭉텅 빠져 정수리에 털 한 올만 남았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김 화백의 예술 활동과 업적이 알려지길 바란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