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썸바이벌1+1’ 김기범, 썸녀들 관심 독차지 “민낯 우길 때 심쿵”

[친절한 프리뷰] ‘썸바이벌1+1’ 김기범, 썸녀들 관심 독차지 “민낯 우길 때 심쿵”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썸바이벌1+1

 11일 방송될 KBS 2TV '썸바이벌 1+1 - 취향대로 산다(이하 썸바이벌 1+1)'에서는 연예계 대표 솔로남 권혁수, 천둥, 이진호, 김기범이 썸남으로 출연, 긴장감과 설렘 가득한 썸로맨스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이진호는 평소 장난기 넘치는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오늘만큼은 썸남이 되고 싶어서 나왔다. 엄청 떨린다"며 심정을 밝혔다. 이에 이수근은 이진호에게 영화 '범죄와의 전쟁'의 김판호와 최익현의 성대모사를 부탁했다. 이진호는 성대모사로 열심히 매력어필을 했지만, 공감대를 얻지 못하고 분위기만 싸해졌다는 후문. 이에 이진호는 "이수근 형 때문에 초반부터 망했다"며 좌절했다.


이후 이진호는 마트 데이트 도중, 한 썸녀에게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으며 진솔하게 썸을 타기 시작했다. 썸녀가 이진호에게 "겉으로는 되게 활동적인 사람 같다” 말을 건네자 그는 "평소 TV와 다르다는 소리를 진짜 많이 들었다. 나는 사실 내성적인 성격이다."고 밝히며 특히 "제일 싫어하는 것 중 하나가 클럽이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김기범은 썸녀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김기범의 "여자가 화장을 했는데 민낯이라고 우길 때 심쿵한다"는 정보를 얻은 썸녀가 "저 민낯이에요"라고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했으나 김기범은 어리둥절해하며 전혀 눈치를 채지 못해 모두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