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라디오스타’ 윤종신 하차…“마지막 깐족 함께 해요”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8.9℃

베이징 16.8℃

자카르타 26.2℃

‘라디오스타’ 윤종신 하차…“마지막 깐족 함께 해요”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2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수 겸 작곡가 윤종신이 자신의 SNS에 게재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스틸컷으로 만들어진 사진. /윤종신 인스타그램
가수 겸 작곡가 윤종신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마지막 출연을 앞두고 SNS를 통해 인사를 전했다.

'라디오스타' 고별 방송일인 11일 윤종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밤 마지막 깐족 함께 해요'라는 글과 함께 이날 방송 예고편 영상을 올렸다.

게시물을 본 다수의 연예인은 윤종신에게 "수고했다"며 그를 응원했다.

이날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한 작곡가 김이나는 '그 마지막에 함께 해서 영광이고 기뻤어요 수고하셨어요 증말루 덕분에 긴 시간 웃었어요'라는 댓글을 달았으며, 그룹 어반자카파 권순일은 '형님 너무너무 고생하셨어요'고 남겼다.

이외에도 방송인 하하, 김기방, 가수 행주 등이 인사를 전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를 12년간 지켜온 윤종신의 빈자리는 가수 윤상현이 채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