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트서 장보며 중고폰 파세요”…홈플러스, ‘중고폰 ATM’ 도입

“마트서 장보며 중고폰 파세요”…홈플러스, ‘중고폰 ATM’ 도입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홈플러스 중고폰 ATM 1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이 중고폰 ATM을 소개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전국 140개 점포에 ‘중고폰 ATM’을 도입했다.
홈플러스는 전국 140개 점포에 ‘중고폰 ATM’을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판매를 원하는 기기를 ATM에 넣으면 3분 내에 외관 상태와 성능을 점검해주고, 인공지능 가격산정 시스템으로 최고 수준의 매입금액을 고객에게 제안하는 시스템이다. 고객이 판매에 동의하면 기기는 ATM이 수거하고, 대금은 즉시 고객 계좌로 입금된다.

마트에서 장을 보며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중고폰 거래에 중요한 데이터 삭제 인증서, 기기 성능 평가서까지 제공해 거래 신뢰성까지 높였다.

회사 측은 기존 중고폰 판매 시 이동이나 가격 흥정 등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야 하거나 거래 시 사기, 분실폰 판매, 개인정보 유출 등의 위험도 적지 않아 고객들이 보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중고폰을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코자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는 140개 점포 중고폰 ATM 도입을 기념해 30일까지 거래 고객 선착순 5000명(1인 1회)에게 3000원 홈플러스 상품권을 지급하는 한편, 앞으로 중고폰 ATM을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점포로도 확대해 고객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안부현 홈플러스 서비스사업 이노베이션팀 MD는 “성능 검사 프로그램, 데이터 완전 삭제 등 10개 이상의 관련 특허를 보유한 업체(금강시스템즈)와 함께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다”며 “휴대폰 교체 주기가 짧아짐에 따라 집에 쌓이고 있는 ‘장롱폰’ ‘서랍폰’ 등을 간편하게 판매할 수 있어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