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물산, 추석 앞두고 지역 소외계층에 쌀 800포 전달…‘상생경영’ 적극적

롯데물산, 추석 앞두고 지역 소외계층에 쌀 800포 전달…‘상생경영’ 적극적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물산
이광영 롯데물산 대표이사(왼쪽)가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장애인 세대를 위한 쌀 800포를 전달했다.
롯데물산이 지역 소외계층과 파트너사를 돕기 위한 상생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물산은 지난 10일 이광영 롯데물산·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가 송파구청을 방문해 저소득층 주민들을 위한 쌀 800포를 박성수 송파구청장에게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지원된 쌀은 각 동사무소로 배송돼 소년소녀가장·독거노인·장애인 세대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송파구 저소득층에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기 위한 송편 빚기 행사도 진행됐다. 지난 5일 서울놀이마당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새마을부녀회·다문화가정·구청 어린이집 어린이 150여명과 함께 롯데물산 직원들이 참여했다. 직접 빚은 송편은 따로 준비한 밑반찬과 함께 한 부모 가정, 홀몸 어르신 등 사회 소외계층에 전달했다.

한편 롯데물산은 중소기업 파트너사 상생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신한은행과 50억원 규모의 특별 상생자금을 조성했다. ‘파트너사 상생대출’은 롯데물산이 추천하는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0억원까지 대출금리 0.72% 인하 혜택을 제공해 파트너사의 운전자금을 지원하는 특별 프로그램이다. 또한 추석 전 파트너사들이 급여 및 상여금 지급 등 자금이 일시적으로 많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10일 납품대금도 조기 지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