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세계면세점, 인천공항 T1 탑승동에 업계 최초 ‘글렌모렌지 시그넷’ 부띠끄 오픈

신세계면세점, 인천공항 T1 탑승동에 업계 최초 ‘글렌모렌지 시그넷’ 부띠끄 오픈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세계면세점
신세계면세점이 지난 3일 세계 면세업계 최초로 프리미엄 싱글 몰트 스카치위스키 ‘글렌모렌지 시그넷(Signet)’ 부띠끄를 인천공항점 제1여객터미널 탑승동에 오픈했다.
신세계면세점이 지난 3일 세계 면세업계 최초로 프리미엄 싱글 몰트 스카치위스키 ‘글렌모렌지 시그넷(Signet)’ 부띠끄를 인천공항점 제1여객터미널 탑승동에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글렌모렌지’는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모엣헤네시(LVMH)의 대표 주류 브랜드로, 2017년 국제 주류 품평회(IWSC)에서 스카치위스키 부문 최다 메달을 수상했다. 특히 글렌모렌지 오리지널 등 6개 제품은 금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지난 3월에 인천공항 최초로 뷰티 편집매장을 오픈한 이후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MD와 체험형 콘텐츠로 탑승동을 개편해오고 있다. 이번에 국내외 마니아층이 두텁게 형성돼 있는 글렌모렌지의 ‘시그넷’ 부띠끄를 업계 최초로 입점시킴으로써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했다.

매장은 글렌모렌지만의 콘셉트로 디자인돼 시각적 체험은 물론 글렌모렌지 오리지널뿐 아니라 면세 한정인 테인·두탁·캐드볼, 그리고 프리스티지 라인의 19년산의 시그넷·그랑빈티지 1993 등 다양한 라인을 구비하고 시향·시음도 할 수 있다. 가격은 50달러에서 730달러까지 다양하다.

정복철 신세계면세점 주류 바이어는 “신세계면세점은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쇼핑 공간으로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한다”면서 “인천공항에서도 지속적으로 고객들이 차별화된 MD와 프로모션 등을 다채롭게 마련해 글로벌 랜드마크가 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