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추석 앞두고 생산 현장 방문해 임직원 격려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3.1℃

베이징 21.1℃

자카르타 33.4℃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추석 앞두고 생산 현장 방문해 임직원 격려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 10일 추석을 앞두고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제공 = 쌍용자동차
예병태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가 추석을 앞두고 생산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11일 쌍용차에 따르면 지난 10일 예 대표이사는 쌍용차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방문해 근무 중인 직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회사의 생존을 위한 정상화 방안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국내 자동차 산업이 노사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올해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임금 협상에 합의함으로써 10년 연속 무분규 타결이라는 결과를 만들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예 대표이사는 “국내외 자동차 시장이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의 위기극복에 뜻을 모아 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노사 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되는 내부의 선제적인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