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추석 앞두고 생산 현장 방문해 임직원 격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추석 앞두고 생산 현장 방문해 임직원 격려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 10일 추석을 앞두고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제공 = 쌍용자동차
예병태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가 추석을 앞두고 생산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11일 쌍용차에 따르면 지난 10일 예 대표이사는 쌍용차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방문해 근무 중인 직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회사의 생존을 위한 정상화 방안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국내 자동차 산업이 노사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올해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임금 협상에 합의함으로써 10년 연속 무분규 타결이라는 결과를 만들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예 대표이사는 “국내외 자동차 시장이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의 위기극복에 뜻을 모아 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노사 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되는 내부의 선제적인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