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풍 ‘링링’ 피해 BC카드 고객 누구나 결제대금 최대 6개월 청구유예
2020. 05. 25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19.5℃

베이징 18.9℃

자카르타 28.4℃

태풍 ‘링링’ 피해 BC카드 고객 누구나 결제대금 최대 6개월 청구유예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C카드가 추석을 앞두고 태풍 ‘링링’의 여파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8일 발생한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BC카드 고객이라면 누구나 일시불·할부·현금서비스 등 이용대금(9, 10월 청구 예정금액)에 대해 최대 6개월까지 청구유예가 가능하다.

관할 지역 행정 관청에서 발급하는 ‘피해사실확인서’를 준비해 오는 16일부터 10월 말까지 BC카드 콜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이번 금융지원에는 우리카드·IBK기업은행·SC제일은행·DGB대구은행·BNK부산은행·BNK경남은행·하나카드(BC) 등 BC카드 회원사가 참여한다.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은 “앞으로도 고객과 가맹점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