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풍 ‘링링’ 피해 BC카드 고객 누구나 결제대금 최대 6개월 청구유예

태풍 ‘링링’ 피해 BC카드 고객 누구나 결제대금 최대 6개월 청구유예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C카드가 추석을 앞두고 태풍 ‘링링’의 여파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8일 발생한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BC카드 고객이라면 누구나 일시불·할부·현금서비스 등 이용대금(9, 10월 청구 예정금액)에 대해 최대 6개월까지 청구유예가 가능하다.

관할 지역 행정 관청에서 발급하는 ‘피해사실확인서’를 준비해 오는 16일부터 10월 말까지 BC카드 콜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이번 금융지원에는 우리카드·IBK기업은행·SC제일은행·DGB대구은행·BNK부산은행·BNK경남은행·하나카드(BC) 등 BC카드 회원사가 참여한다.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은 “앞으로도 고객과 가맹점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