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개별 기록관 건립 지시하지 않아...원하지 않는다”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문재인 대통령 “개별 기록관 건립 지시하지 않아...원하지 않는다”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Photo_2019-09-11-10-03-17-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민에게 명절 인사를 전하고 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대통령 개별 기록관을 만들겠다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의 전날 발표와 관련해 “개별 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고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것인지 모르겠다.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이 해당 내용을 접하고 불같이 화를 내셨다”며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개별 기록관 건립 백지화를 의미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중요한 건 문 대통령이 건립하라고 지시한 게 아니라는 것”이라며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앞으로의 결정도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항”이라고 답했다.

앞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퇴임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 기록관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기록원은 문 대통령 기록관이 그 첫 사례로 2022년 5월을 목표로 172억원을 들여 3000㎡ 규모로 지어진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