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탄소년단 중 짝퉁설 X주소년단은 억울해!
2020. 0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13.5℃

베이징 -1.3℃

자카르타 29℃

방탄소년단 중 짝퉁설 X주소년단은 억울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9. 11.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짝퉁인 듯 짝퉁 아닌 짝퉁 비난에 대략 난감
중국은 짝퉁의 국가로 유명하다. 엄마 빼고는 다 가짜라는 말이 있다. 하기야 아이스크림 브랜드 하겐다즈의 짝퉁 하즈다겐이 중국에서 인기를 끄는 것을 보면 더 이상의 설명은 필요 없을 듯하다. 당연히 방송, 연예 분야에서도 짝퉁은 넘쳐난다. 한국 것을 카피한 예능 프로그램만 해도 열 손가락으로 꼽기 어려울 정도로 많다. 과거 한국이 일본 것을 완전 무차별로 카피했듯 말이다.

X주소년단
짝퉁인 듯 짝퉁 아닌 짝퉁 X주소년단. 억울하면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야 할 것 같다./제공=검색엔진 바이두(百度).
이런 상황에서 한국의 세계적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짝퉁이 없다면 이상하다고 해야 한다. 중국 연예계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11일 전언에 따르면 진짜 있다. 바로 X주(玖)소년단이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멤버가 9명인 아이돌 그룹이다. 첫 눈에 봐도 짝퉁 냄새가 물씬 풍긴다.

하지만 엄밀하게 따지면 이들은 일본의 탄도소년단처럼 아예 기획사에서 작정하고 내놓은 짝퉁 상품이 아니다. 2015년에 노래 배틀을 통해 실력을 검증받은 후 2015년에 창단된 그룹이다. 인기도 상당하다. 대륙 전체의 아이돌 중에서 세 손가락 안에 들어간다. 하지만 글로벌 경쟁력이 없다. 그래서 중화권 외에서는 짝퉁이라는 억울을 누명을 뒤집어쓰고 있다. 한 마디로 짝퉁인 듯 짝퉁 아닌 짝퉁으로 오해를 받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중국 외의 국가에서 짝퉁이라는 오염을 벗을 길은 별로 없는 것 같다. 특히 일부 아미 팬들은 이들을 완벽한 BTS의 짝퉁으로 찍으면서 비난을 퍼붓고 있다. 확실히 억울하면 출세하라는 말이 틀린 말은 아니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