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원시 학교 급식소·식재료 공급업체 위생 ‘이상무’

수원시 학교 급식소·식재료 공급업체 위생 ‘이상무’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내 99개 업소 대상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수원시청사 1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 수원시가 지역내 76개 학교(초·중·고) 급식소와 23개 식재료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가을 신학기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을 진행한 결과 준수사항을 위반한 곳은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식중독을 예방하고, 안전한 학교급식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까지 상반기 미점검 업체(학교급식시설·식재료 공급업체 등) 99곳을 대상으로 위생 점검과 식재료 수거 검사를 진행했다.

수원시와 수원교육지원청 관계자,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으로 구성된 합동 점검반은 식재료의 위생적 취급·보관관리,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행위, 조리종사자 개인위생 관리, 살균·소독제 사용 실태 등을 점검했다.

학교급식 재료로 자주 사용하는 채소류(취나물, 쑥갓 등) 수거 검사도 진행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잔류 농약(마이클로뷰타닐·플루벤디아마이드·헥사코나졸·아족시스트로빈 등) 검출 여부를 검사한 결과 기준치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성낙훈 수원시 위생정책과장은 “초·중·고등학교 식중독 환자의 72%가 개학 초기에 발생하는 만큼 신학기에 합동 점검을 해 식중독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학교급식 시설과 식재료 공급업체 등을 더 철저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