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이드 폭행 물의’ 예천군 전 의원들 제명취소 소송 ‘패소’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2.8℃

베이징 16.3℃

자카르타 25℃

‘가이드 폭행 물의’ 예천군 전 의원들 제명취소 소송 ‘패소’

장성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천 장성훈 기자 = 지난해 공무국외연수 도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하는 등 물의를 일으켜 제명된 박종철·권도식 전 경북 예천군의원이 군의회를 상대로 낸 ‘의원 제명의결처분 취소’ 소송에서 패소했다.

대구지법 제1행정부(박만호 부장판사)는 11일 오전 10시 선고 공판을 열고, 박 전 의원 등이 낸 소송에 대해 “원고들의 청구를 기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법정에 출석한 권도식 전 의원은 재판 직후 취재진과 만나 “군민과 지지해 준 이들에게 죄송하다”며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철 전 의원은 이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으며 박 전 의원 역시 항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제명 처분을 취소해달라”면서 지난 3월 소송을 냈다. 당시 효력정지 신청도 함께 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와 별도로 가이드 폭행 혐의로 기소된 박 전 의원에 대해 법원은 지난 6월 벌금 300만원형을 내린 바 있다.

예천군의원 9명은 지난해 12월 20~29일 미국 동부 지역과 캐나다에서 연수를 진행했다. 귀국 후 박 전 의원의 폭행 건과 권 전 의원이 연수 당시 “여성 접대부가 나오는 술집에 데려가 달라”고 가이드에게 요구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민적 공분을 샀으며 두 의원은 지난 2월 군의회 윤리위원회에서 제명처분을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